Friday, July 1, 2011

"City Hunter" Lee Min Ho's thousand gorgeous face, gaining a lot of attention

"City Hunter" their renewing it's highest rating, and rapidly gaining more popularity.
The Parody of Lee Min Ho's pictures is just one collection of scenes made by people. After his parody pictures, now come a colorful collection of his faces titled "Lee Min Ho's thousand face", it could be realized now that he's really popular.
Various faces, pictures and expression of Lee Min Ho from his latest drama, as you can see has led Lee Min Ho to popularity. Some of the drama's viewers said that his expression was simply hot, especially his bath scene that show off his body, and of course he's giving a new kind of "Action".
In particular, the picture is made by "Yoon Seong Holic" is putting his pictures from the 8th and 9th episode, especially when he's wearing the mask, but showing his eyes that could express the conflicts and the painful situation. Some people said " it's 200% awesome..." and " i can't imagine City Hunter that's not Lee Min Ho", as a tribute to him.
In addition, the story of City Hunter is already growing now, in order of Lee Yoon Seong (Lee Min Ho)'s father Kim Moo Yeol (Park Sang Min)'s death, Lee Jin Pyo (Kim Sang Jung) is putting a revenge more, and now the story is between fate and justice. And now the story about Lee Yoon Seong (Lee Min Ho) is showing a little light. Even more, now there's conflicts between him and Kim Na Na (Park Min Young) that he loves very much, and how much pain he had when he saw his mother Lee Kyeong Hee (Lee Mi Sook) left.
Meanwhile, City Hunter's rating for the 11th episode on 29th June is 19.4% (metropolitan based, AGB Nielsen Media Research), and renewing their record of rating. On the 12th episode, there's a conflict between Lee Yoon Seong and his father about Lee Joong Sik (Choi Il Hwa) the third target, and also about the prosecutor Kim Young Joo (Lee Jun Hyeok) that gaining a lot of curiosity.
SBS "City Hunter" is available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ever 9.55 PM KST.

Origianl Korean Text:

[박문선 인턴기자] 최고의 시청률을 경신한 '시티헌터'가 인기 여세를 몰아 쾌속질주를 하고 있다.

'합성 패러디물'은 물론, 명 장면만을 모아 놓은 '이민호 플레이어'에 이어 이민호의 다채로운 표정을 모아놓은 '이민호 천의 얼굴'까지 등장한 것은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 속의 다양한 표정에서 볼 수 있듯이 이민호의 연기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성숙된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 내는 데 성공했음은 물론, 절제된 감정연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수많은 액션으로 새로운 "스타일 액션"을 소화했다는 것.

특히 '윤성홀릭'을 낳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한 8, 9화 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눈빛만으로 윤성의 갈등과 아픈 상황을 표현해냈다. 이에 "200% 싱크로율", "이민호가 아닌 시티헌터는 상상할 수 없다"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또한 극중 스토리전개는 자신의 생부 김무열(박상민)의 죽음을 이진표(김상중)을 통해 듣게 되고, 숙명과 정의사이에서 괴로워 하는 많은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에 따라 이윤성을 연기하는 이민호의 다채로운 표정이 빛을 발하고 있다는 평이다. 또한 이윤성은 김나나(박민영)과의 만남으로 사랑이라는 감정에 눈을 뜨며, 자신을 버린 줄로만 알았던 어머니 이경희(김미숙)을 마주하면서 내면적인 아픔을 가지게 된다.

한편 6월29일 밤 방송된 '시티헌터'는 19.4% (수도권기준/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였으며, 오늘 방송되는 12회에서 이윤성은 아버지 이진표와의 갈등, 김종식(최일화)의 비리를 파해지는 것은 물론, 김종식의 아들 김영주(이준혁)와의 대립구도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SBS '시티헌터'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KBS '시티헌터' 방송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