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May 16, 2011

" City Hunter" Producer Jin Hyeok - " Lee Min Ho is an actor with limitless potential "

[My Daily News]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Producer, Jin Hyeok is showing his affection to his own drama and the actor, actress involved in it. Jin Hyeok is the one who's in charged of "The Painter of the Wind" (바람의 화원), "Prosecutor Princess" (검사 프린세스) and "Shinning Inheritance/Brilliant Legacy" (찬란한 유산) is impressed by the progress of the drama made by his hands. While all of his three works is highly popular, now he's holding the megaphone again to direct a new drama "City Hunter" that already gain a lot of attention.
Based on a Japanese Manga with the same title, "City Hunter" is starred by Lee Min Ho, Park Min Young, Lee Jun Hyeok and Goo Ha Ra. Filled with ambitious as main casts, Jin Hyeok said that he work without hestitate and with trust with his team.
Jin Hyeok latest drama "City Hunter story line is telling a story about Lee Yoon Seong, a 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who join Presidential Bodyguards in International Network team. Jin Hyeok show a enthusiastic full support to Lee Min Ho who starred Lee Yoon Seong, the hero of "City Hunter".
PD Jin Hyeok said " Usually, in my works, i get along with the actors to study their character and talks with them a lot. it's no difference with Lee Min Ho, after i persuade him to take the role, we spent a lot of time talking while we're working together..."
And he also said " Lee Min Ho is a pure and innocent actor, but he's also complex..he's also a potential actor and got an endless future, and got a lot to learn..he's a talented actor, so i want to bring a lot of him through this work..."
In addition, PD Jin Hyeok also said that he expect a lot from other casts such as Park Min Young, Lee Jun Hyeok and Goo Ha Ra.
PD Jin Hyeok said " Park Min Young is a bright actress, who would bring a fresh air and to the set..i'm doing the right thing by choosing her to work with me, and she show her enthusiasm..even thought she didn't get the script, she choose to do it by faith..that two points is the positive side of her..Lee Jun Hyeok is always ready for "City Hunter" action scenes and he's always present them well..."
And Jin Hyeok PD also said " it's Goo Ha Ra first time to make a drama, but her character suits her well, so i don't worry too much...she's passionate and ambitious..And believe me, all of the actors is doing their best and for that, i'm really thankful, all of them trust and follow me..."
The new "City Hunter" took place at stunning 2011 in Seoul, telling the story about the growing process of a hero, where the hero gain is humanity side by his relationships with other people. City Hunter also tell the hero's struggle to defend weak people of the city. "City Hunter" would be aired first on 25 of May, replacing "49 Days' time slot.

[Lee Min Ho(left) and Jin Hyeok PD (right). Photo Credits: SSD]
Reporter Gang Sonae

Original Korean Text : 

'시티헌터' 진혁PD, "이민호는 배우로서 가능성이 무궁무진"

[마이데일리 = 강선애 기자] SBS 새 수목극 ‘시티헌터’의 연출을 맡은 진혁 PD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진PD는 그동안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검사 프린세스’ 등을 통해 따뜻한 인간애와 감동이 묻어나는 드라마를 만들어왔다. 특히 세 작품 모두 시청률과 작품성에서 모두 인정받으며 인기를 누렸던 바, 그가 다시 메가폰을 든 이번 ‘시티헌터’에 쏟아지는 시청자의 기대도 대단하다.

동명의 일본 원작 만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시티헌터’는 이민호, 박민영, 이준혁, 구하라 등이 출연한다. 의욕 넘치는 젊은 배우들을 주인공으로 캐스팅한 진PD는 배우들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특히 진PD는 ‘시티헌터’에서 MIT 박사 출신 청와대 국가지도통신망팀의 이윤성 역할을 맡은 이민호에 대해 열렬한 지지를 표했다.

진PD는 “평소 작품에 들어가기 전, 배우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며 인간적인 교감을 먼저 하는 편이다. ‘시티헌터’의 주인공 이민호와도 오랜 시간 많은 대화를 나누며 긴 설득을 한 끝에 함께 작업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민호는 순수하면서도 복잡한 내면을 가진 양면적인 배우로, 배우로서 가능성이 무궁무진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이다. 갖고 있는 재능이 무척 많은 배우인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서도 많은 걸 끌어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진PD는 박민영에 대해 “현재 최고 상한가를 달리는 여배우 박민영은 밝고 씩씩해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통한다. 대본이 다 나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나에 대한 신뢰 하나로 작품을 선택했을 만큼 열의를 보여줬다. 그 점이 고맙고 기특하다”고 칭찬했고, 이준혁에 대해선 “이준혁 역시 오랜 시간 ‘시티헌터’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며 믿음직한 모습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걸그룹 멤버 구하라에 대해 진PD는 “정극 연기에는 첫 도전이지만 개인이 갖고 있는 캐릭터와 극 중 이미지가 잘 맞아떨어져 큰 걱정은 없다”고 안도감을 표하며 “워낙 의욕적으로 연기를 하고 있어서 대단히 만족스럽다. 아주 잘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를 믿고 따라주는 배우들이 있어서 참으로 고맙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시티헌터’는 2011년 서울을 배경으로 통쾌한 사건 해결이라는 기존의 이야기 구조에 주인공이 시티헌터로 성장하는 과정, 인간관계들을 통한 따뜻한 인간애,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사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와 통쾌함을 줄 수 있는 내용 등이 담겨질 예정이다. 오는 25일 ‘49일’ 후속으로 첫방송된다.

[이민호(왼쪽)와 진혁PD. 사진=SSD]
강선애 기자

Original Source : My Daily
English Translation : Monika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