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y 8, 2011

" City Hunter" - Lee Jun Hyeok and Lee Min Ho eye warming photo scenes


"City Hunter" finally release a photo of Lee Min Ho and Lee Jun Hyeok at the scene.
On 8th of April, official staff of Lee Jun Hyeok and official staff of "City Hunter" (wrote by Hwang Eun Kyeong and Choi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released a photo that was taken from a scene where Lee Min Ho and Lee Jun Hyeok (casts) at.

Those who saw their photos realize something interesting in their photos and can't stand smiling. Lee Jun Hyeok was said to lost 7 kilograms of his weight, and know his chin was getting sharper than before caught the attention.

The two Presidential Bodyguard, Lee Min Ho and Lee Jun Hyeok would be involved in a triangular relationship with Park Min Young and the competition between the 2 charismatic brilliant actor is gaining a lot of expectations.

"City Hunter" was based on a Hit Japanese Manga with the same title by Tsukasa Hojo. The original manga was set at Tokyo on 1980, unlike the new version which took place at Seoul at 2011, telling story about the growing process about the protagonist character Lee Yoon Seong (Lee Min Ho). the first broadcast would be on 25th of May.

Reporter Kwon Su Bin news and press releases
copyright ⓒ Newsen. Unauthorized copying & Views
Original Korean Text :

‘시티헌터’ 이준혁-이민호 촬영현장 직찍 ‘눈이 훈훈’

[뉴스엔 권수빈 기자]

‘시티헌터’에 출연하는 이준혁과 이민호의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이준혁의 소속사 웰메이드 스타엠은 5월 8일 공식 미투데이를 통해 SBS 새 수목드라마 ‘시티헌터’(극본 황은경 최수진/연출 진혁) 촬영 현장에서 찍힌 이준혁과 이민호의 사진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연출자의 말에 귀기울여 경청하다가도 뭔가 재밌는 말을 들었는지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이준혁은 이번 드라마를 위해 7kg을 감량한 덕인지 이전보다 날렵한 턱선이 눈에 띈다.

이민호와 이준혁은 극중 청와대 경호원 박민영을 사이에 두고 묘한 삼각관계를 이룰 예정이라 두 훈남 배우의 카리스마 경쟁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한편 ‘시티헌터’는 일본 츠카사 호조의 히트작을 원작으로 제작되는 드라마로 1980년대 도쿄를 배경으로 했던 원작과 달리 드라마 속 배경은 2011년 서울로 바뀌었다. 주인공이 이윤성(이민호)이 시티헌터로 성장하는 과정을 비중있게 그려낸다. 5월 25일 첫 방송.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 Newsnate (this news was given to me by one of my Minoz sister, Joy from Philippines)
English Translation : Monika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