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29, 2011

“City Hunter” Teases with 6:1 Fight Scene from Tonight’s Episode


SSD released new teaser stills of Kim Nana’s (Park Min Young) gutsy fight scene from the upcoming episode of blockbuster drama “City Hunter.” In episode 11, Park Min Young will dazzle viewers with her cool and composed ability to pull off difficult action sequences, which many actresses tend to shy away from.

Her fit body from months of judo training, along with her light and swift body movements, helped Park Min Young film the fight sequence as realistically as possible. The filming took place on the 27th at a set in Kyeonggido, and the actress showed up ready and confident. Just like her judo-turned-bodyguard character, she handled the scene professionally and competently.

So far, all three actors – Lee Min Ho, Lee Jun Hyuk, and Park Min Young – have performed the stunts themselves, refusing to use a stunt double in order to make the scenes appear realistically as possible. Park Min Young perfectly coordinated all her movements with six other stuntmen; and her quick reflexes, as well as perfectionist nature, made filming the difficult scene relatively easy.

The drama’s stunt director stated, “Park Min Young’s judo training helped her perform action scenes. She’s amazed the rest of the cast and crew by pulling off stunts many actresses tend to skip out on.”

Meanwhile, fans were left with a huge cliff hanger last week as Kim Nana discovered Lee Yoon Sung’s true identity as the city hunter. Many are speculating whether Nana decides to help Yoon Sung take down the “group of five” by becoming the city huntress. “City Hunter” will air its eleventh episode tonight, June 29th, on SBS at 9:55PM KST.


Original Source / Credits : hotshotlover@soompi.com

Tuesday, June 28, 2011

"City Hunter" Lee Min Ho who revive "Lee Yoon Seong" that looks like him


The star of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Lee Min Ho is saying that even though he has different personality with Lee Yoon Seong, there's some character that is the same.
Lee Min Ho's role on "City Hunter" is a 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graduate that works for the Blue House as member of the National Communication team. There's some resemblance point of Lee Min Ho and Lee Yoon Seong " I always say frankly and that's the similar part..." confess him. And about Kim Na Na (Park Min Young), Lee Min Ho said that he's unlike Lee Yoon Seong who's stiff, but he'll add some degree on his appearance.
Lee Min Ho is showing his affection to his character Lee Yoon Seong, and it's revealed that he's putting a lot of effort in understanding his character.
About Lee Yoon Seong, Lee Min Ho's comment " He grew up in Thailand and when he grew from 10 years old into a teenager, he's a lonely teenager. Even thought he looks innocent but hurting some people, he's lonely...and the lonely part would be revealed little by little..." analyze Lee Min Ho.
And he also said " Several combination of Lee Yoon Seong's ambivalence character is hard to be represent..." when he talks about the difficulties of his acting. " But at the end, you'll see his bright light from his male chest, that he's a warm man with his appearance, and the fact that he's really the "City Hunter" is the message.." said Lee Min Ho, explaining the meaning.
Lee Yoon Seong is having a project, a game of revenge to 5 people, to take the revenge of his real father's dead, but he didn't murder them. This is where Yoon Seong's humanity is shown and expressed. Lee Min Ho is also sympathetic to his character Lee Yoon Seong. " There are many temptations on the modern world, where the evils nature of human could hide.." he said " But we should fix it by helping others to care about other human being, and that warm point  is what i wanted to show on City Hunter.." says Lee Min Ho, giving his bold aspiration.
Meanwhile, Kim Na Na is learning the identity of Lee Yoon Seong, also about his project on taking revenge to the 5 people, also about people around Lee Yoon Seong like Lee Jin Pyo (Kim Sang Jung) and prosecutor Kim Young Joo (Lee Jun Hyeok), also conflicts between them. Where the story leads is still a curiosity.

Original Korean Text:

‘시티헌터’ 이민호, “살갑지 못한 윤성, 나와 비슷”



[마이데일리 = 강선애 기자]SBS 수목극 ‘시티헌터’의 이민호가 살갑지 못한 성격이 자신이 연기하는 이윤성 캐릭터와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민호는 ‘시티헌터’에서 MIT 박사 출신 청와대 국가지도통신망팀 요원 이윤성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민호는 이런 이윤성과 자신의 닮은 점으로 “솔직하게 표현하지 못하고 돌려서 말하거나, 낯간지럽게 살갑게 대하지 못하는 부분이 비슷하다”고 고백했다. 극중 김나나(박민영 분)에게 진짜 마음과는 달리 까칠하게 대하는 윤성의 캐릭터에 이민호 개인의 모습도 어느 정도 반영된 셈이다.

무엇보다 이민호는 자신이 맡은 이윤성에 강한 애정을 드러내며 치밀한 캐릭터 분석과 함께 ‘시티헌터’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윤성에 대해 “태국에서 자란 10대의 생활에서 엿볼 수 있듯이 윤성은 굉장히 외로운 인물이다. 천진난만한 듯 밝고 가벼워 보이긴 해도 아픔이 많은 윤성으로, 성격적인 부분에서도 그 외로움이 조금씩 드러난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민호는 “윤성은 여러 가지를 복합적으로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로 양면성을 보여줘야 하는 것이 어렵다”고 연기의 어려움을 전하며 “하지만 결국 윤성이 갖고 있는 양면성, 즉 겉으로는 강하거나 밝고 가벼워 보일 수 있는 남성일지라도 가슴 속에는 따뜻한 모습이 숨겨있다는 점이야말로 ‘시티헌터’가 전해주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5인회 처단 프로젝트’를 실행중인 이윤성이 복수를 위해 치밀한 계획을 짜면서도 살인을 저지르지 않는 모습은 이런 이윤성의 인간적인 부분을 단적으로 표현한다. 이민호 역시 이런 이윤성의 캐릭터에 공감하며 “현대 사회에 많은 유혹이 있고 인간에게는 악한 본성도 숨어있다”면서 “하지만 그걸 바로잡으면서 남을 배려하고 돕는 인간의 따뜻한 면도 있기에 그 점을 ‘시티헌터’를 통해 보여주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시티헌터’는 이윤성의 정체를 알게 된 김나나의 적극적인 조력 속에서 ‘5인회 처단 프로젝트’를 둘러싼 이윤성과 이진표(김상중 분)의 대립, 김영주(이준혁 분) 검사의 추격까지 이어지며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이민호. 사진=SSD]

(강선애 기자 sakang@mydaily.co.kr)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Monika

Lee Min Ho's "Sweats" theme is becoming a trendsetter


Lee Min Ho is looking chic with his fashion in training pants.
Lee Min Ho is becoming the dark hero on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and he's wearing a leopard printing (Hopi) for his training pants with a yellow based running shoes, perfectly match him.
It represents the "Hunter Training Look" when we're talking about his fashion, he's wearing a gray sweatshirt and a leopard print training pants, with a yellow based shoes. It's said that the gray color he use for his suit represents peace.
On the 7th episode, viewers has been questioning more about the products used by Lee Min Ho and all of his sweat shirt, leopard training pants and running shoes was from FILA, and it's specially designed and it's turned out that FILA was the sponsor to the drama.
FILA spokesperson said " Lee Min Ho's character is a sophisticated one, and this point, Lee Min Ho is consistent with his image with FILA, but the concept f his character is also in progress also..." and " We're broadcasting our product with Lee Min Ho, because we learn his power on our consumer..."
On the other hand, Lee Min Ho's stylist Jeong Hye Jin is the one has ever support drama " Lovers in Paris", "What happened in Bali" and especially "Boys Over Flowers" for the hit F4 on their style, and also "Midas". Jeong Hye Jin said " Lee Min Ho should revive the man's character on the drama, and the sexy but natural leopard material on his training pants would help.." and also " I won't use one-color training on dark drama, Lee Min Ho has to look as a Hunter and has a different look, Hunter mixed with romantic..."

Original Korean Text:

이민호니까 소화하는 범무늬 '츄리닝' 화제

이민호의 시크한 트레이닝 패션이 화제다.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의 주인공 이민호는 짙은 레오파드(호피) 프린트의 트레이닝 팬츠와 옐로우 포인트 러닝화를 잇달아 선보였다.

일명 '헌터 트레이닝룩'으로 불리며 화제가 되고 있는 이 트레이닝복 패션은 레오파드 무늬의 트레이닝 팬츠와 옐로우 포인트가 들어간 러닝화가 포인트. 상의는 기본 그레이톤으로 맞춰 안정감을 주고 시크함을 강조했다.

7회 방송분까지 방영되고 난 뒤 관련 제품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급증하고 있는데, 이 레오파드 트레이닝 팬츠는 이탈리안 스포츠 브랜드 휠라와의 콜래보래이션을 통해 특별 제작된 제품이다. 러닝화는 휠라의 버블런 제품으로 밝혀졌다.

휠라 관계자는 "원포인트로 절제된 세련미를 풍기는 이민호의 이미지가 휠라 브랜드 컨셉트와 부합되어 이번 콜래보레이션을 진행하게 되었다"며 "방송이 나간 뒤 팬츠와 특히 러닝화에 대한 소비자 문의가 급증해 이민호의 파워를 다시 한번 실감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민호 전담 스타일리스 정혜진씨는 그 동안 '파리의 연인'의 박신양룩, '발리에서 생긴일'의 조인성룩, '꽃보다남자'의 F4 룩을 히트시킨 '미다스의 손'. 정혜진씨는 "극중 이민호의 남자다우면서도 섹시한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서 흐르듯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는 레오파트 프린트 소재로 트레이닝 팬츠를 제작하게 되었다"며 "그동안 트레이닝복으로 잘 사용하지 않았던 컬러감 있는 소재로 극중 어두워 보일 수 있는 헌터룩과 차별화시켜 로맨틱한 장면과 어울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밝혔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City Hunter" - Lee Min Ho's aura brings 4 kinds of "Hunter Symbol"


Lee Min Ho is giving "Symbol Menu" on his latest drama and it's eye-catching.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Hunter Symbol is everywhere. It's on the chopped meat dish Na Na make, Coffee that Na Na make, Lee Mi Sook's photos and the bullet necklace.
The first is the coffee that Na Na (Park Min Young) always make for Lee Yoon Seong (Lee Min Ho), where Yoon Seong always said " Make me a coffee " to Na Na when he want a coffee and their relationship is still considering a mystery. Na Na also hates it when Lee Yoon Seong ask her that way, but she never complain much, and she didn't hesitate to bring the coffee.
And when the two of them is living together unwillingly, Na Na make a dish, a mix between Beef and vegetable that Yoon Seong choose because he said that it's the proper way for people to eat. And Na Na chopped the meat, mixed them with vegetable to impress Yoon Seong.
The Second Hunter symbol is the love between Na Na and Yoon Seong, the love line between then that shows when Na Na show Yoon Seong the Hunter, his mother's Lee Kyeong Hee (Lee Mi Sook)'s photo. The photo of Lee Kyeong Hee gives hopes to Yoon Seong and gives another symbol when Na Na show her sympathy to Yoon Seong. 
The last symbol is the bullet necklace that Yoon Seong had from his real father, to save his step father. Yoon Seong's taking revenge from the dead of his real father Moo Yeol (Park Sang Min). Yoon Seong lost the necklace when he save Na Na, and Na Na now treasured that necklace. The necklace is now become a link to both of them.
On the other hand, "City Hunter" that already air their 10th episode on 23rd of June gain 15.4% rating from (AGB Nielsen, metropolitan based) and renew their record of their rating, broadcast ever Wednesday and Thursday at 9.55 PM KST. 

Original Korean Text:

'시티헌터' 이민호 기운 솟게 하는 '헌터심벌' 네 가지


<시티헌터> 속 이민호의 기운을 불어넣어주고 있는 심벌 메뉴(symbol menu)들이 알려져 눈길을 끈다.


SBS <시티헌터> 속 헌터 심벌은 바로 고기만 든 잡채, 나나가 타주는 달달한 봉지 커피, 이미숙의 사진, 총알 목걸이 등이다.


먼저 ‘나나표 달달한 봉지 커피’는 윤성(이민호)이 나나(박민영)과 사이가 어색해지거나 보고 싶을때면 문자로 “커피 타와”라며 관계를 풀어나가는 매개체로 사용된다. 나나 또한 불만을 털어놓으면서도 싫지 않은 듯 커피 대령을 서슴지 않는다.


본의 아니게 동거를 하게 된 두 사람이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면서 나나가 해준 잡채를 먹게 된 윤성이 채소를 골라내며 “왜 잡채에 고기가 없느냐”고 성토한다. 이에 나나는 윤성을 위해 고기만 든 잡채를 준비해 윤성을 감동시켰다.


앞서 밝혀진 2개의 헌터 심벌이 나나와 윤성의 러브라인을 연결해 주는 것들이였다면 이번 헌터 심벌은 윤성이 늘 그리워 하던 어머니 경희(김미숙)의 사진이다. 경희의 사진은 윤성에게 희망을 주면서 나나와 큰 교감을 나눌수 있는 심벌 메뉴다.


마지막 심벌 메뉴인 ‘총알 목걸이’는 친아버지 무열(박상민)의 심장을 관통했던 것으로 복수를 멈추지 않게 하는 힘이다. 위기에 처한 나나를 구하면서 목걸이를 잃어버리게 되고, 나나가 그 목걸이를 소중하게 간직하게 되면서 두 사람의 중요한 연결고리가 됐다.


한편, <시티헌터>는 지난 23일 방송된 10회 방송분 시청률이 15.4%(AGB 닐슨,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 방송은 매주 수목 밤 9시 55분 방송된다.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Monika

Monday, June 27, 2011

United States, Ecuador, and all of Lee Min Ho's fans all over the world participate on Lee Min Ho's Project on drawing his portrait, " Realistically Popular"


All of Lee Min Ho's fans from United States, Mexico, Germany, Ecuador, Mexico and all over the world participate on Lee Min Ho's project on drawing a picture of him. A Fashion Magazine <InStyle> is making an article title "100" to celebrate Lee Min Ho's fans all over the world. Lee Min Ho just held a project to sketch a picture of him, and it's counted that more than 2000 international fans join his project. From that amount of participation from his fan, it's easy to say that Lee Min Ho was highly popular. Lee Min Ho's project to his fans is to copy a picture of him, and the winner is announced on a article Star Adventure "100 Star Craft" on InStyle Magazine.
Won Bin, Lee Byeong Heon, Seong Seun Heon, Dong Bang Shin Ki, Han Chae Young, Go Hyeon Jeong, F(X), B2ST is also featured on "100 Star Craft" and they join a huge national project "100 STAR CRAFT", involved in it, like no other project. They tell their fans about their childhood life and their hobby, behind the scenes stories, special crafts, and others in this special project "100 STAR CRAFT". Then now photos of the stars is released on their official website on various scheduled dates.
Korea would release the pictorial book of the stars and the "100 STAR CRAFT" on Korean bookstore, and also online (www.instylekorea.com). It's expected that on 29th June, the photo book and the "100 Star Craft" would be released publicly on a photo exhibition, on Cheongdam Gallery.

Original Korean Text:

[인스타일] 미국, 에콰도르 등 세계 각지 팬들 참여한 이민호 초상화 ‘인기 실감’

미국, 독일, 에콰도르, 멕시코 등 세계 각지의 팬들이 참여한 이민호 초상화가 공개됐다. 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100호를 기념해 전세계 이민호의 팬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제사생대회에서는 2천여 점이 넘는 팬들이 참여해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 이민호의 초상화는 <인스타일> 100호를 기념해 발간한 스타화보집 [100 STAR CRAF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빈, 이병헌, 송승헌, 동방신기, 한채영, 고현정, FX, 비스트 등 국내 스타 100인이 참여한 대규모 프로젝트인 인스타일 100호 화보집 STAR CRAFT는 스타들이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하는 것은 물론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그들만의 소소한 일상부터 가족, 취미 등을 공개했다. 독특한 개성이 묻어나는 취미, 유쾌한 비하인드 스토리, 스타가 손수 제작한 ‘크래프트’까지, 그 동안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던 대한민국 대표 스타 100인의 특별하고 사적인 순간을 고스란히 포착했다.

대한민국 대표 스타 100인이 함께한 인스타일 스타화보는 전국 서점 및 인스타일 코리아 온라인 사이트(www.instylekorea.com)에서 만나 볼 수 있다. 6월 29일부터는 청담동 갤러리 원에서 일반인들 대상으로 [100 STAR CRAFT] 발간 기념 사진 전시회도 가질 예정이다.

www.instylekorea.com
Copyrights ⓒ instyle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Monika

"City Hunter" got number 1 rating on re-broadcasting, not "The Best Love"


Not "The Best Love", but the action drama "City Hunter" got the first rating when it's re-broadcasted.

[NEWSEN]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is taking over the first place when it's re-broadcasted.
In broadcasting history, "City Hunter" re-broadcast (re-run) always take the first place, every time it's re-runned, the rating hit the record. It became a proof that viewers was really interested in the re-run of City Hunter.
According to AGB Nielsen Media Research Data, the re-run of "City Hunter" (written by Hwang Eun Kyeong and Choi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on 26th of June after the 9th and 10th episode of City Hunter is re-broadcasted, the rating hit 6.2% (9th episode) and 9% (10th episode), going up.
There's a high competition on the keen viewers for drama, but the re-run "City Hunter" is gaining viewers attention, taking over the first place on the weekend. Getting the first position, "City Hunter" is competing with the re-run of MBC "The Best Love" that start this week, and the competition of this drama, and what would happen next is surely gaining a lot of attention. 
Meanwhile, "City Hunter" is scheduled to end on 20th episode and they already go half of the way. The first broadcast of the 10th episode of "City Hunter" on the 23rd of June is gaining 15.4% (according to AGB Nielsen, base on Metropolitan area), renewing their highest rating.

Original Korean Text:

‘최사’ 없는 수목극 ‘시티헌터’ 채우나, 재방송 시청률 1위

‘최고의사랑’ 없는 수목극 ‘시티헌터’가 채우나, 재방송 시청률 1위

[뉴스엔 최신애 기자]

SBS '시티헌터'가 재방송 시청률에서 동시간대 1위를 석권했다.

본방송에서도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시티헌터'가 재방송에서도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시티헌터' 재방송에 대한 관심이 본방송 시청으로 이어질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6월 26일 방송된 '시티헌터'(작가 황은경, 최수진/연출 진혁) 9회와 10회 재방송은 각각 6.2%와 9.0%(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치열한 시청률 경쟁을 보이고 있는 수목드라마들 틈에서 '시티헌터'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주말 재방송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수목극 시청률 1위를 달리던 MBC '최고의 사랑'이 종영한 이번주 방송부터는 수목극 판도가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상황이다.

한편 총 20회 중 절반의 이야기를 풀어나간 '시티헌터'는 지난 6월 23일 10회 방송 시청률 15.4%(AGB 닐슨,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최신애 기자 yshns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Sunday, June 26, 2011

"City Hunter" Lee Min Ho to Park Min Young's confession " I kiss you because of the atmosphere..", a denial.



Lee Min Ho is acting coldly to Park Min Young and her confession to her is rejected. Not many words said, but many words is playing on each other's mind.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that aired on the 23rd of June (writen bu Hwang Eun Kyeong and Choi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Kim Na Na (Park Min Young) say " I want to meet him...", talking about Lee Yoon Seong (Lee Min Ho) and preparing to meet him, to make a good appearance. But in fact, the deadly Yoon Seong was so cold towards Na Na.
Yoon Seong was alerted from his step father Jin Pyo (Kim Sang Jung) that he should stay away from Na Na. Lee Jin Pyo was sure that Lee Yoong Seong's project for the revenge would be bothered by Na Na's presence. Yoon Seong knew that his father could do everything and start to stay away from Na Na.
But Na Na has fallen for Yoon Seong. She already knew that Lee Yoon Seong was City Hunter that saves her, when he saw his similar face when he was asleep. Kim Na Na also found Lee Yoon Seong real mother's (Lee Mi Sook) photo and started to feel Yoon Seong's pain.
One Day, Yoon Seong want to avoid Na Na but Na Na found him and come to him. Heartlessly, Lee Yoon Seong said " Don't you have any self respect? why are you being like this? " , but Na Na said " I like you..i always want to see you and i'll stick with my feeling honestly..", confessing her feeling for the first time.
And Yoon Seong said " I kiss you because of the atmosphere.." and " The kiss didn't mean anything, one or two kiss didn't mean anything..", seems like he doesn't mind to dump Na Na. But Kim Na Na that know Yoon Seong's real identity know that it doesn't sound like Yoon Seong she knew,and feeling that something's happened.
But Na Na is not afraid of Yoon Seong, and she's brave enough to meet Yoon Seong when he asked her to drive for him on the middle of the night since she's a substitute driver, but Yoon Seong deliberately hurt Na Na by bringing a weird girl in front of Na Na. Yoon Seong show a Public Display of Affection with the girl, kissing her on the back of the car, in front of Na Na. But Na Na " I know that you're deliberately do it..", didn't comment much.
After it's aired, there's some viewer's comments like " Lee Min Ho was so cool, the scene was not funny at all.." and " i hope the misunderstanding between the two people would over soon..", " Always in the middle of trouble..Yoon Seong and Na Na, if you could just express your love feelings..", " He can't show his real feeling and can't say it...poor Yoon Seong..." was the viewer's reaction.
Meanwhile, to help his real mother that got Leukemia, Yoon Seong donate his blood and test it whether he could donate his bone narrow to her (transplant). But the prosecutor Kim Young Joo (Lee Jun Hyeok) is suspecting Lee Yoon Seong and want to examine his blood and a chase was nearly happened, where the tension as drawn.

Original Korean Text:

'시티헌터' 이민호, 박민영 폭풍 고백에 "홧김에 키스한 것일 뿐" 거절



[티브이데일리=김지현 기자] 이민호가 박민영의 프로포즈를 매몰차게 거절했다. 하지만 마음에 없는 소리일 뿐이었다.

23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극본 황은경 최수진, 연출 진혁)에서는 나나(박민영)가 "자꾸만 보고싶다"는 말로 윤성(이민호)에게 프로포즈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윤성은 나나의 신변이 위험해질까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윤성은 진표(김상중)로부터 나나와 거리를 두라는 경고를 받는다. 시티헌터인 윤성의 복수에 나나가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진표의 무서운 성격을 잘 알고 있는 윤성은 이후로 나나를 멀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나나의 마음은 윤성을 향해있었다. 또 나나는 윤성이 복면을 한 시티헌터를 닮아있는 걸 보고 그가 시터헌터라는 사실을 눈치채기 시작한 상태였다. 또 나나는 윤성이 몰래 어머니(이미숙)의 사진을 갖고 있는 걸 발견하고 윤성에게 동정심을 느끼기 시작한다.

이날 윤성은 그만 만나겠다는 말에도 불구하고 나나가 자신을 상냥하게 대하자 "너는 자존심도 없어? 왜 이렇게 들이대"라고 말했다. 이에 나나는 "좋아한다. 자꾸 보고싶고 좋아하게 된 것 같다. 내 감정에 충실하겠다"며 처음으로 감정을 고백한다.

이에 윤성은 "키스는 우연일 뿐이었다"며 "키스 한번으로 들이대면 내게 대쉬할 여자는 한 두명이 아니다"고 마음에도 없는 말로 나나를 단박에 거절한다. 하지만 이미 윤성의 정체를 알아 챈 나나는 그가 마음에 없는 소리를 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

하지만 진표가 나나를 해칠까봐 걱정하는 윤성은 일부러 밤에 대리운전 아르바이트를 하는 나나를 불러 낯선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윤성은 여성과 차 뒤에 타 낯뜨거운 애정행각을 벌인다. 하지만 나나는 "일부러 그러는 것 다 안다"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민호가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하니 귀여웠다", "두 사람이 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 "항상 김상중이 문제다. 나나와 윤성이 그냥 사랑했으면..." "윤성은 제대로 연애도 못하고 왠지 불쌍하다"는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친어머니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된 윤성이 골수이식을 위해 채혈을 하고, 윤성을 시티헌터로 의심하고 있는 검사 영주(이준혁)가 윤성의 정체를 바짝 쫓는 내용이 그려져 긴장을 고조시켰다.

[티브이데일리=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화면캡처]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 City Hunter" - Lee Min Ho's love to Park Min Young, pretend that it's a " Lie, Miss-Love",a hard scene


[Newsen, reporter Kwon Su Bin]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realize their feeling for each other, especially Park Min Young who realize that she loves Lee Min Ho.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written by Hwang Eun Kyeong and Cho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is airing their 10th episode on 23rd of June. The story was about Kim Na Na (Park Min Young) that saves Lee Yoon Seong (Lee Min Ho) and treat his from his wound and tell him the truth.
On the other side, Lee Min Ho's step father Lee Jin Pyo (Kim Sang Jung) wants to do something to it (something bad, exactly), afraid that Lee Yoon Seong concentration on chasing his target is disturbed. When Lee Yoon Seong and Kim Na Na is getting closer, he planned a threat. Lee Yoon Seong that's afraid something bad would happened to Na Na, get out from the house. Lee Yoon Seong know that Kim Na Na already figured out that he's the City Hunter, is afraid that something bad would happened to Kim Na Na. Kim Na Na that didn't know anything is trying to get closer to Yoon Seong. Yoon Seong said " Why are you being like this? " and Kim Na Na say " Because i like you...", making a testimony to Yoon Seong.
And Kim Na Na also said " Lee Yoon Seong ssi, even though you're weird and talk harshly, i like you..." and " i'm feeling miserable, but i've decided that i'll face my feelings honestly.." with a bright face, not bothered. But Lee Yoon Seong said "Don't act like you know me from this day on..." and " i can't stand this anymore.." and left Kim Na Na alone after Kim Na Na confessing. After being left alone, Kim Na Na said to herself, while she's holding her tears "You already did well, Kim Na Na..it's a good thing already when you like someone.."
Meanwhile, the growing process and the social problems on "City Hunter" became the most interesting thing on the drama, and became the first material of the drama.

Original Korean Text:

시티헌터’ 이민호, 사랑고백한 박민영에 “구질구질해” 독설


시티헌터’ 이민호, 사랑고백한 박민영에 “구질구질해” 독설
[뉴스엔 권수빈 기자]

박민영이 이민호에게 사랑 고백을 했다.

6월 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극본 황은경 최수진/연출 진혁) 10회에서 김나나(박민영 분)는 자신에게 갑자기 모질게 대하는 이윤성(이민호 분)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윤성은 양아버지 이진표(김상중 분)가 김나나에게 나쁜 짓을 할 것이 두려워 김나나의 집에서 나왔다. 또 더 이상 김나나와 가까워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그녀에게 차갑게 대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윤성이 시티헌터라는 걸 알게 된 김나나는 이윤성에 대한 마음이 점점 커졌다. 이윤성이 내쳐도 사근하게 굴던 김나나는 결국 속마음을 밖으로 내뱉고 말았다. “왜 이렇게 들이대”냐는 이윤성에게 김나나는 “좋아하니까요”라고 불쑥 고백을 내뱉었다.

김나나는 “이윤성씨 제멋대로고 말도 못되게 해도 좋아한다고요”라며 “비참하지만 내 감정에 충실하겠다”고 애써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하지만 이윤성은 “아는 척 하지 말아야겠다”며 “구질구질하다”고 단발마 말을 남긴 뒤 자리를 떠났다. 홀로 남은 김나나는 눈물을 떨구며 “잘했어 김나나. 좋아한다는 건 좋은 거니까”라며 애써 스스로 위안했다.

한편 이날 ‘시티헌터’에서는 반값 등록금 등 사회적 문제를 드라마 속 소재로 삼아 눈길을 끌었다.

권수빈 기자 ppb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Monika

P.S -> I'm really sorry for the late posting!! ^^ this news is for City Hunter 10th episode, aired on 23rd of June...too many slangs on this news and i have to work hard for translating this..really sorry...as i told you before, i'm poor in Korean...T____T

Thursday, June 23, 2011

Lee Min Ho – City Hunter making films (22/06/2011)



credits: loveghs.wordpress.com

Thank You for Janet sis for sharing this video on her group's wordpress (loveghs.wordpress.com) , and thank you my sister Nok (Thailand Minoz) for reminding me that i should share some videos on making of CityHunter..Thank you to both of you!! ^^

Lee Min Ho Twitter and Facebook Update 23/06/2011



" Facebook의 CITY HUNTER 사진첩에 4장의 사진을 게시했습니다.http://fb.me/U6iJPuSa "

English Translation: " I post 4 photos on the album CityHunter "

Photos Posted :





Photo Tag: " June 22,2011 "City hunter" shooting. (In yunsung's house) Surprise birthday party!!

"City Hunter" Original Sound Track - Part 5 - Look Only At You (그대만 봐요) -KARA (카라) - Park Gyu Ri (박규리)

Look Only At You (그대만 봐요) -KARA (카라) - Park Gyu Ri (박규리) 


Credits : THEHOLICKPOPBOYNGIRL, MINOZINDONESIA

Lee Min Ho Twitter and Facebook Update 22/06/2011 (by staff)



Hello.
This is Lee-minho's Staff.

I'd like to thank you all for the committed participation in "draw min-ho"
As lee min-ho is now filming "city hunter" full time, I am writing this for him.
It's a great coincidence to announce the result of the event on min-ho's birthday. ^^


Approximately 2,000 people participated to this event from May, 3rd to May, 10th and it was introduced on the Korean
magazine.
Final 12 work have been selected among all the great works.
We are going to send presents to 6 people from selected ones. (I'll reply to e-mails sent to me.)

For the participants who were not selected this time : please don't be discouraged and try again next time.
We enjoyed your work very much and highly appreciate.

This event was an idea presented by Lee min-ho to enjoy with all the fans for his pages in the magazine.

Congratulations!!
Thank you ^^

안녕하세요.
배우 이민호의 스태프입니다.


"민호를 그려줘!"에 참여해 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민호 씨는 SBS드라마 시티헌터의 촬영이 있어 이렇게 대신 전하게 되었습니다.
5월에 진행한 이벤트인데, 이민호 씨의 생일에 발표하게 되었네요^^

이번 이벤트에는 지난번 5월3일 ~ 5월 10일까지 1주일간 총2,000명의 친구가 참가해 주었으며, 한국의 잡지에 소개가 되었습니다.

너무나 많은 실력자 가운데, 사진 속의 12 작품이 최종 선택이 되었습니다.
그림 중 6개의 그림의 주인공에게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보내주신 이메일로 연락을 드립니다.)

선택받지 못하신 분들은 아쉬워 하지 마시고, 다음 기회에 도전하세요.


이번 이벤트는
잡지(InStyle Korea 7월호)에서 이민호 씨의 페이지를 제작하는 데 있어 의논하던 도중,
드라마 촬영 전의 이벤트로 "국내외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이벤트의 하나로 진행하면 어떨까?" 하는
이민호씨의 아이디어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즐거운 이벤트 였던 것 같습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감사합니다.

July, InStyle Korea >>
http://www.instylekorea.com/100th/index.html?o_id=656&pnum=3

Photos Posted :


Original Source: Lee Min Ho's Official Twitter Account, Lee Min Ho's Official Facebook Account

Wednesday, June 22, 2011

Lee Min Ho Twitter, Facebook and Me2Day Update 22/06/2011


" Thank you for letting me happy birthday! Today, let's celebrate your birthday too. ^ ^ City hunter shooting now. until the morning? ㅎㅎ I'll work hard to be a great drama city hunter, for Minoz! Have a great Minoz day ^ ^ 행복한 새벽이예요^^ 아침까지 촬영이 계속될 것 같아서 이렇게 짧게 글을 남겨요. 매년 이맘때면 팬분들하고 같이 시간을 보냈었는데, 오늘은 촬영장에서 생일을 맞네요. 아~ 이 허전함ㅋ오늘 촬영장에서 , 다 알아버린 생일파티도 좋았고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메시지도 전부 보진 못했지만 정말 고마워요. 시티헌터를 통해서 돌려드릴 수 있도록 애쓸게요. 멋진 하루 보내세요! 화이팅!! "

English Translation: " Good Happy Morning^^  This Morning, the shooting would continue for a while, so i want to leave a short note. Every year, i usually spent my birthday with fans, but this year i'm spending my birthday on the set. Ah, i feel empty, keke...The surprise birthday party was fun, and i want to thank you all for the birthday message, even thought i haven't read it all, i really appreciate it. I'll do everything so that i could communicate (sending message) to all of you through "City Hunter". Have a great day! Fighting! "

Photo Posted:


English Translation: Monika


P.S -> As usual, Lee Min Ho's English ability is..i guess, an Alien Language?? a high, non-understandable one?? LOL...-.-" Well, at least he tried to write in English and he tried his best to study English...^^

Lee Minho feels lonely without his fans on his birthday


Actor Lee Minho shared a photo of himself on his birthday through his personal me2day.

He wrote, “Good morning. I think the filming will go on for a while so I wanted to leave a short note. Every year, I usually spent my birthday with my fans, but I’m spending it today on set. Ah~ I feel empty.”

Lee Min Ho went on to say, “The surprise birthday party I found out about was fun, and I’m thankful for all your messages (though I haven’t read them all yet). I’ll try my hardest to talk to you all through ‘City Hunter‘. Have an awesome day! Fighting!”

Fans responded, “Be careful during the action scenes in the drama,” and “I’m enjoying City Hunter.”

Source + Photo: Newsen via Nate

Credits: Allkpop

Lee Min Ho - Park Min Young's " Light Bulb Kissing" - the 3 step exciting kissing scene


"City Hunter"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share a kiss under a Light Bulb, this is the three-step kissing scene (the second is almost-kissing scene), and it draws attention of the viewers, raising expectation to the drama.
22nd June would be the broadcast of the 9th episode of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and we'll see a warm kissing scene under the light bulb between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We'll see the faint line of their face under the light, but they're shining with the fantastic atmosphere.
Lee Yoon Seong's (Lee Min Ho) and Kim Na Na (Park Min Young) feminine lips met under a light street light bulb looks so exciting. Yoon Seong touch Na Na's face with one of his hands, and accepting Yoon Seong, Na Na gently close her eyes, the scene was beautiful in pictorial appearance. They're bickering when they're living together in the same house,  but there's not strange atmosphere on the kiss and it turned to achieved a dramatic scene.
Especially, it's too bad on the 8th episode that has been aired, Lee Yoon Seong almost kissed Na Na on the Sofa, but it failed.
On 16th of June,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was seen on a top of apartment in Seoul, behind them is the vision of sunset and they took the 3 step kissing scene for the 9th episode, under the light bulb on the night. Behind some darkness that caught by the light bulb, the light spread makes the scene romantic and soft, truly a transformation of a serious mood.
Now the "Hunter Couple" is at the full-blow mode on their love line, the kissing scene proved it and the scene was also important. It was the 3rd kissing scene and they're doing the scene without any NG scene with a little sheer of light from the light bulb, makes the staff satisfied.
"City Hunter" crew said that " Lee Yoon Seong has the most active presence in City Hunter, and now Na Na's presence would be greater. More interesting scenes would be repeated on City Hunter, and we hope that our viewers would love the story more and interested in it..."

happy@osen.co.kr
<Photo Source: SSD>

Original Korean Text: 

이민호-박민영, 짜릿한 '3단 전구 키스'


[OSEN=이정아 기자]‘시티헌터’ 이민호와 박민영의 짜릿한 ‘3단 전구 키스’가 시선을 집중시키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민호와 박민영은 22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 9회에서 은은한 등불 밑 짜릿한 ‘3단 전구 키스’를 선보인다. 보일 듯 말 듯 두 사람의 희미한 얼굴 라인이 등불 아래서 반짝거리며 환상적인 분위기를 뿜어낸다.

살포시 입술을 포갠 윤성(이민호)과 나나(박민영)는 가로등 전구에 감전된 듯 짜릿한 키스를 나눴다. 한 손으로 나나의 얼굴을 감싼 윤성과 그런 윤성을 받아들이며 지그시 눈을 감은 나나의 모습이 마치 화보 속 한 장면처럼 아름다움을 느끼게 했다. 한집 살이를 시작했으면서도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이 야릇한 분위기 속에서 키스를 하게 되며 극적 반전이 이뤄지게 된 셈이다.

특히 지난 8회 방송에서 윤성과 나나는 소파 위 달달한 ‘소파 키스’를 끝내 이루지 못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산 바 있다.

지난 16일 서울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이민호와 박민영은 해가 진 밤늦은 시각에 ‘3단 전구키스’ 장면을 촬영했다. 어두움이 깔린 촬영장은 전구 불빛이 은은하게 퍼져 그야말로 로맨틱하면서도 진지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헌터커플’의 본격적인 러브라인이 시작될지도 모르는 의미 깊은 장면이었던 만큼 두 사람의 호흡이 매우 중요했다. 이민호와 박민영은 별다른 NG없이 ‘3단 전구 키스’ 장면을 완성, 제작진들을 만족케 했다.

제작진 측은 “‘시티헌터’의 활약이 커질수록 나나의 존재가 윤성에게 더욱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흥미를 더해가는 ‘시티헌터’ 이야기에 많은 관심과 애정 바란다”고 전했다.

happy@osen.co.kr
<사진>SSD 제공.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Tuesday, June 21, 2011

Lee Min Ho - Park Min Young's way to deal with NG Scenes?? Smile


"City Hunter"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is revealing their secrets on NG scenes, they face it with a smile.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is working for their latest SBS Drama "City Hunter" where Lee Min Ho role is Lee Yoon Seong, a 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graduate that works as body guard on National Communication team, and Park Min Young as Kim Na Na, a former Judo athlete that works as female bodyguard. Both of them is showing beautiful NG Cut, they look lovely.
Now, "City Hunter" is "Smile Hunter" of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not showing any awkward smile after the NG, but a pure laughter that makes the atmosphere bright.
"City Hunter" previous episode is considered a result of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s close relationship to each other. When they did NG on exercising, both of the shout " Sorry" ( on a formal way) to the director and smile, encouraging each other.
 In particular,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seems to be in a pleasant atmosphere on the new released photos, they show their laugh. Fresh and having the bright smile, the two your actors succeed in releasing the message they want to show with the atmosphere. With almost 20 people around them, they look extraordinary.
"City Hunter" publisher said "Two enthusiastic actor,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is working on their acting on City Hunter, and they succeed in making a good atmosphere. With their cool things and the exciting story line, viewers would like it..."

happy@osen.co.kr
<Photo Source : SSD >

Original Korean Text : 

이민호-박민영, NG에 대처하는 자세? 미소



[OSEN=이정아 기자]‘시티헌터’ 이민호와 박민영이 NG에 대처하는 눈웃음 가득한 ‘스마일 비법’을 공개했다.

이민호와 박민영은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에서 각각 MIT 박사 출신 청와대 국가지도통신망팀 요원 이윤성 역과 청와대 여성 경호원 김나나 역을 맡았다.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는 두 사람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긴 NG컷이 공개됐다.

무엇보다 시원스러운 ‘스마일 헌터’ 이민호와 사랑스러운 눈웃음이 가득한 박민영의 미소가 NG로 어색해질 수 있는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시티헌터’ 출연 이전부터 친분을 쌓아온 이민호와 박민영은 절친한 관계를 바탕으로 찰떡 호흡을 발휘하고 있어 NG를 자주 내지는 않는 편이지만 종종 NG가 날 경우 제작진을 향해 “죄송합니다”를 외치며 서로의 NG를 웃음으로 격려했다.

특히 이민호와 박민영의 활기차 보이는 촬영장 직찍 사진은 보는 이들도 절로 웃게 만들 만큼 유쾌한 분위기를 뿜어내고 있다. 밝고 상큼한 두 젊은 배우의 싱그러운 미소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 역시 고조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두 사람은 여느 20대 청춘 남녀들처럼 핸드 폰으로 장난을 치기도 하고 서로의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기도 하며 남다른 동료애를 과시했다.

제작사 측은 “이민호와 박민영이 열정적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고 ‘시티헌터’의 꾸준한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어서 촬영장 분위기가 좋다. 시원하고 통쾌한 이야기와 볼거리들로 시청자들에게 더 많은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happy@osen.co.kr
<사진>SSD 제공.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P.S -> NG Scenes is No Good Scenes (failed)..^^

Masked " Lee Min Ho" appearance, not realistic but ripped frrm the comic.


Lee Min Ho's photos of wearing mask is finally released.
Recently, an online bulletin board titled Lee Min Ho's photos " Lee Min Ho's genuine action scenes with the mask, his appearance is seems not real, but ripped from the comic..." and caught a lot of the attention from the netizen.
Lee Min Ho wears a matching black color from head-to-toe, wearing a black dress and a face mask that, but  still showing his charismatic side. He's wearing that mask and dress to shoot for the 7th and 8th epsiode where he's facing Seo Yong Hak and nail him, shich is the last episode that has been aired until today.
Now, on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Lee Yoon Seong (Lee Min Ho) is pulled down to a thrilling action, and showing his emotional action skill, perfectly captures female's viewers hearts.
Some of Netizen comments that's exposed " That appearance seems not real, but captures (ripped) from the comic book)..", " i'm melting..", " that appearance is not real.." and " his mask can't hide his face.."

Original Korean Text :

복면 쓴 이민호 직찍 공개 ‘만화책 찢고 나온 현실감 없는 외모’

복면 쓴 이민호 직찍 공개 ‘만화책 찢고 나온 현실감 없는 외모’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민호의 촬영장 직찍 사진이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순정만화 실사판 이민호 복면 쓴 모습'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 속 이민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정색 의상으로 맞춰입고 얼굴의 반을 마스크로 가리고 있어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사진 속 장면은 지난 7,8회에서 방송된 서용학 처단 작전 당시의 모습이다.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 이윤성으로 열연중인 이민호는 스릴 넘치는 스타일 액션과 감정연기를 완벽히 소화하며 여성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만화책을 찢고 나온 외모", "눈빛만 봐도 녹는다", "현실감 없는 외모", "복면으로 감출 수가 없는 얼굴" 등 반응을 보였다.

이민지 기자 oing@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Viewers is captivated by "Hunter Password"


Th extraordinary drama "City Hunter" is captivating viewers on Republic of South Korea by their "Hunter Password".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is giving magnificent scenes and breath-taking actions to the viewers, and it brings a whole new drama to the viewers in Republic of South Korea
It's interesting to see this drama repeats the success of the original Manga work, and the mellow scenes and the action/suspense scenes is coming in balance, more and more expectation came for this drama. It captivated a lot of viewers the "Hunter Holic" and excited to find out the exciting "Hunter Password".

◆ Go, Obvious Action! 
- Action using different property, changing concept of the "Action Hunter".
"City Hunter" is different from any action dramas that has several limitation and boundaries on doing action scenes. This drama is unlike any action dramas that we've been watching before, especially time-paced (stripping) drama, because sometimes the action could be constrained, but this drama has mature action scene that maybe quite hard to come out. "City Hunter" is on a different level on action drama and has different concept of "Action", and it captivated many viewers and popular.
In particular, the drama is using bags, spoons or rope to defeat knife with an beautiful action scenes, showing an "non-violent" exciting action scenes, captivate women viewers. Sometimes, "Action Hunter" is a hero born cruel but Lee Min Ho was far from that, he's elegant beautiful in doing action, even making a work of art in doing action scenes.

◆ Filled with action and humor twist inside
-  There's explosion of cheer and viewers on "City Hunter!
"City Hunter" is telling about Lee Min Ho who's taking revenge from the death of his real father to a 5 people-group. But on the results, stunningly, Lee Min Ho in "City Hunter" turned out to be the savior. And it nearly portrayed the real life of South Korean People's life in some ways.
The first target was Lee Kyeong Wan (Lee Hyo Jeong), who was a corrupted senator and take poor children's money. Using the media to know about his corrupted action, viewers is cheering for Lee Min Ho.
The second target ti Seo Young Hak (Choi Sang Hoon) who join as the defense minister, is doing a manipulation for his 3 sons, to free them from military. He' s faking the reports that his 3 sons was injured, 3 sons who Baek Sik Joong (Kim Sang Ho) " 3 fucking child..". The multi-dimensional "City Hunter" is gaining a lot of viewers.

◆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s exciting love line.
"City Hunter" has an exciting love line between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 Lee Yoon Seong (Lee Min Ho) that spends his childhood in Thailand has crush on Na Na (Park Min Young) from a long time, but he became awkward and clumsy when he's in front of her. He's not allowed to fall in love, but Yoon Seong is definitely couldn't help it. They''re arguing when they meet, but think about each other when they're apart, make this drama more dramatic.
Especially when Na Na shot Yoon Seong when she's guarding Yoon Seong's 2nd target without knowing, it's a tragic scene because Na Na hurt Yoon Seong. Na Na and Yoon Seong was in crisis, especially the dramatic saving of Na Na by Yoon Seong is leading the scene, their relationship become near and far, up and down. The viewer's can't miss the tension on their relationship, and the audience is expecting the evolution of Yoon Seong and Na Na's relationship in the future, and why that happened to them. 
One of City Hunter said " it's a new reality..fresh and frustration is o their appearance. We're showing that appearance from the warm relationship.." and " we're giving something gorgeous, fun and moving.." And seeing the interest on City Hunter, please continue to hope and love the drama.."

SBS "City Hunter" is aired every Wednesday and Thursday on 21.55 PM KST

Original Korean Text : 

시청자들 사로잡은 ‘헌터 암호’ 엿보기


[동아닷컴]



드라마 ‘시티헌터’가 남다른 ‘헌터 암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대한민국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다.

SBS 수목극 '시티헌터'는 웅장하고 화려한 볼거리와 숨 막히는 액션 신들로 시청자들에게 전혀 새로운 드라마의 이면을 선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현실과 맞닿아 있는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에게 큰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시티헌터’는 액션과 코믹, 멜로 등이 적절한 조화 속에서 긴장감 넘치게 전개되며 더욱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강력한 ‘헌터 홀릭’을 만들어내고 있는 ‘시티헌터’속 흥미진진한 ‘헌터 암호’들을 알아본다.

◆ “뻔한 액션은 가라!”

- 소품을 이용한 ‘개념액션’ 돋보이는 ‘액션 헌터’의 활약!

영화와 달리 드라마를 통해 선보일 수 있는 액션에는 제한과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영화와 달리 전 연령대의 시청이 가능한 드라마는 심의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액션에 제약이 있을 수 있고, 시간이 촉박한 제작 여건상 완성도 높은 액션 신이 나오기 힘들 수도 있는 상황. ‘시티헌터’는 그동안 드라마에서 선보였던 액션과는 차원이 다른 ‘개념 액션’으로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칼이나 총 등의 무기가 아닌 숟가락, 가방, 넥타이 등의 일상 소품들을 이용한 액션으로, 비폭력적인 ‘개념 액션’을 선보이고 있어 여성 시청자들마저 설레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우월한 기럭지를 바탕으로 ‘액션 헌터’로 거듭난 이민호는 액션이 잔인하고 거북하다는 편견에서 벗어나 우아하고 아름다울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 만큼 한편의 예술 작품과도 같은 액션 연기를 펼치고 있다.

◆ 해학과 풍자 가득한 ‘현실 비틀기!’

- 통쾌한 ‘시티헌터’의 대활약에 시청자들 응원 봇물!

‘시티헌터’이민호가 친아버지 죽음과 관련된 복수를 위해 ‘5인회 처단 프로젝트’를 시작했지만 결과적으로 ‘시티헌터’이민호는 답답한 현실에 통쾌한 일침을 가하는 서민들의 구세주 역할을 하고 있다. ‘시티헌터’ 속 곳곳에서 발견되는 현실 풍자 이야기들은 작금의 대한민국 현실과 크게 닮은 부분이 많아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는 것.

‘5인회 처단 프로젝트’ 1탄이었던 이경완(이효정) 의원은 사회복지 예산중 일부를 가로채 생활이 어려운 아이들의 밥줄마저 끊어놓았다. 종종 언론을 통해 불거져 나오는 고위 공직자들의 비리와 닮아있는 이경완 의원의 행태에 ‘시티헌터’의 활약이 응원을 얻을 수밖에 없는 상황.

또 다른 5인회 일원 중 서용학(최상훈)의원은 국방부 장관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세 아들을 모두 군 면제 시키는 비리를 저질렀다. 멀쩡하던 아들들이 각종 병명을 이유로 군 면제 됐다는 증거를 캐내던 식중(김상호)은 “셋 다 병신인가보지”고 예리하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시티헌터’의 통쾌한 복수는 이제 개인의 복수 차원을 넘어 시청자들도 동참한 거대한 통쾌 프로젝트가 되어버렸다.

◆ ‘시티헌터’이민호와 박민영, 극과 극 오고가는 ‘물결 러브라인’에 시청자도 ‘두근두근’

‘시티헌터’ 이민호와 박민영의 이색적인 ‘물결 러브라인’도 눈여겨 볼만하다. 윤성은 태국에서 보낸 어린 시절부터 나나(박민영)를 오랫동안 짝사랑해왔지만 막상 나나 앞에서는 까칠한 태도를 연발하고 있다. 사랑에 빠질 수 없다고 스스로에게 주문을 거는 윤성이지만 점점 나나에게 빠져드는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윤성과 나나는 친해진 듯 하다가도 티격태격 다툼을 하고, 서로 다시는 안 볼 것처럼 토라지다가도 한집 살이를 하게 되는 극적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윤성이 처단해야하는 서용학의원의 경호를 나나가 맡은 후 결국 나나의 총격에 윤성이 부상을 당하게 되면서 두 사람에게 비극적 상황이 찾아오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윤성은 위기에 놓인 나나를 극적으로 구해내는 등 두 사람의 오르락내리락 관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매회 긴장감을 놓칠 수 없는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윤성과 나나가 앞으로 어떤 관계로 발전해나갈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는 이유다.

제작사 측은 “답답한 현실에 통쾌함을 안겨주는 ‘시티헌터’모습 뿐 아니라, 인간관계를 통해 따뜻함을 느끼고 정을 알게 되는 ‘시티헌터’의 모습 역시 시청자들에게 전해졌으면 한다”며 “시청자들에게 화려한 볼거리, 즐거움, 감동을 전해주는 ‘시티헌터’의 활약에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바란다”고 전했다.

SBS ‘시티헌터’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ㅣ 3HW.com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Sunday, June 19, 2011

Let's vote for Lee Min Ho on MNet 20′s Choice Award (2011)


Event: 2011 “Mnet Summer Break 20′s Choice Award”
Date: Thursday 7th July, 2011
Time: 6:00pm -9:00 pm (KST)
Location: Sheraton Walker Hill River Park
Minoz, i got this information from Indonesian Minoz, please support Lee Min Ho on MNet 20's Choice Award 2011. Lee Min Ho got nominated for 2 categories: Hot Drama Star (Male) dan Hot 20′s Voice. You can vote for him between  17 June – 6 July 2011, and the award event would be at 7th of July. This event is opened for every country, so let's support him...^^

The winner is picked based on combination between young teenager's survey on their 20s (50%), Judges's choice (20%) and internet voting (30%).

Guide on voting for Lee Min Ho on MNet 20's Choice Award by MinozIndonesia:

1. Please visit this link >> Mnet 20′s Choice Award

2. Choose the first category >> Hot Drama Star (Male) <<

3. Click the underlined word to vote Lee Min Ho


You will see a pop up window (see below picture)



-And please click OK to finsih your vote -

5.  Please choose “Hot 20′s Voice” category and repeat all the steps.



6. FINISHED!! Don’t forget to vote Lee Minho every single day until 6th July. Thank you! ^^


Tutorial by: MINOZ INDONESIA
Credits : MinozIndonesia

Lee Min Ho the superior " wooyoonam" guy, 3 points about his calm charm made him highly popular


BS "City Hunter" has make Lee Min Ho reached the title of "Wooyoonam" guy (genetically superior guy).
On "City Hunter" , Lee Min Ho's role was Lee Yoon Seong, an 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and works at the Blue House as a bodyguard on national communication team.
As Lee Yoon Seong, Lee Min Ho spent his 10 years of childhood in Thailand, he looks innocent but now when he was on his 20s and fully grown up, Lee Min Ho who's innocent is trying to change, became full of charisma.

▶ The attractive " Wooyoonam" guy 1 - Lee Min Ho
On "City Hunter", Lee Min Ho as Lee Yoon Seong arrived in Korea, with a commitment to kill 5 guy, a group that kill his real father, taking a revenge by his multi-plan. Lee Min Ho that's on his 20s look like a bright and healthy young man, and officialy fresh.
Actually, Yoon Seong had a feeling towards Na Na, but he couldn't show it like other guy. He can't act like other guy towards Na Na. 
Yoon Seong even said " Me, liking you?? you're not even my style.." but he helps Na Na by buying her house  and live in it together with her, and begin to be closer to her. Na Na has an advice, about the price when a guys acts something on her and Lee Yoon Seong said " 1 Million won for a kiss?? if a guy wants to date you, he should be really rich...but, aren't you stupid? you only date for money? ".
Yoon Seong also figured out that Na Na's " Daddy Long  Legs" that sponsored her was the prosecutor Kim Young Joo (Lee Jun Hyeok) and show his emotion to him.
When Na Na tells Yoon Seong, in front of him about the letter she got from her Daddy Long Legs, where it's written " don't afraid of the shadows, for it means that the light was close to you..", Yoon Seong show his jealousy that's pure like a child but cute and make the drama interesting. It's definitely work to stimulate fan's emotional feelings, especially women's.

▶ Mother, hurt and miss, nostalgia of the "Wooyonam" guy 2 - Lee Min Ho
Yoon Seong has a scar on his heart for his mother's absence on his life. His step -father Lee Jin Pyo (Kim Sang Jung) puts Yoon Seong in to a hard training, form him to endure every situation. Yoon Seong grew up lonely without his mother as a tutor, or a teacher.
And when Yoon Seong ran to his mother when he's already 28 years old, and hearing her saying " i don't want anything in my life...i already suffer, i'm already old.." makes Yoon Seong shocked.
And what's captivate viewer's heart is also Lee Min Ho's eyes, and also his chest on one of the episode. He has a moist eyes, and the City Hunter crew got the best cut of his eyes, there's love in it. 
Lee Min Ho's mask also succeed, balancing the action scenes, making it better. His half-face mask that left his eyes reveal a dynamic tension. And also when Na Na shot him without knowing, but then Lee Min Ho save Na Na while she's hanging on the railing, a shot on his eyes was perfect.

▶ Published Charisma of the "Wooyoonam" guy 3 - Lee Min Ho
On City Hunter, many people said that Lee Min Ho has make a big transformation, including his appearance into a Action Hunter. There's numerous action scene on it, with a cute idea on the action scenes that broke action scene's limitation and capture viewers's heart.
Action Scenes that Lee Min Ho did was faster on the way he moves, and even use things around him, it's opening a new chapter on action history. He rarely use real world's special weapon property and did an improvisation that delivers a new concept of Action, while Yoon Seong's charisma and charm is still there. The new concept of Action is using spoons, bag, hat, ties and others as a tool to do action scenes, used as a property that was fresh because we haven't seen it before. Viewer's who didn't like action scenes like womens, and viewers who didn't like girl-like scene was captivated also by Yoon Seong or Lee Min Ho's charisma and cheer for him.
 The publisher of  "City Hunter" said " actor Lee Min Ho had 100% ability of learning anything, his possibilities is limitless..." and " he hasn't yet show his charm and attractive side as an actor on City Hunter, it'll be able to unlock...", " Lee Min Ho is passionate about City Hunter more than anyone else, and we're expecting a bigger audience...."
Original Korean text : 

이민호 '우유남' 3종세트, 카멜레온 매력 '철철' 넘쳐 인기 '구름떼'

[연예팀] SBS 드라마 '시티헌터' 이민호가 ‘우유남(우월한 유전자 남자)’으로 등극했다.

이민호는 ‘시티헌터’에서 MIT 박사 출신 청와대 국가지도통신망팀 요원 이윤성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태국에서 윤성일 역으로 10대, 어린시절을 보낸 이민호는 천진난만하다가도 ‘시티헌터’로 성장한 20대의 윤성일 때는 남성미 넘치는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 천진난만 매력 '우유남' 1-이민호
‘시티헌터’로서의 사명감을 갖고 한국에 도착한 윤성은 ‘5인회 처단 프로젝트’라는 거대한 복수 계획을 실행하기 전, 밝고 건강한 20대 젊은 청년의 신선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윤성은 나나를 오랫동안 짝사랑해왔으면서도 그 속마음과는 달리 까칠하면서도 깐죽거리는 듯 한 태도로 나나를 대하고 있는 상황.

윤성은 나나에게 “너 나 좋아하냐? 너 내 스타일 아니거든”고 쏘아붙이기도 하고, 한집 살이를 시작하며 스킨십이 있을 경우 부위별 요금 책정을 하자는 의견에 “키스 한 번에 백 만 원이면 어떤 남자가 너랑 만나겠냐? 한번 할 때 오래오래 뽕을 뽑아야 하는 건가”며 맘에도 없는 이죽거림을 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윤성은 나나를 후원해왔던 ‘키다리 아저씨’가 김영주(이준혁) 검사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영주를 향한 깐죽 태도는 한껏 거세졌다.

나나가 ‘키다리 아저씨’로부터 온 편지라며 알려준 대목을 기억하고 있던 윤성은 영주 앞에서 “그림자를 두려워 말라. 그것은 가까운 곳에 빛이 있다나 뭐라나”며 질투 섞인 태도를 보였다. 어린 아이처럼 순수해 보이는 윤성의 ‘깐죽 매력’은 누나 팬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여성 시청자들을 뒤흔드는 요소가 되고 있다.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과 향수 '우유남' 2-이민호
윤성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가 있다면 바로 ‘어머니의 부재’다. 양아버지 진표(김상중)에게 혹독한 훈련을 받으며 외롭게 자란 윤성에게 어머니는 늘 그리움의 대상이자 반드시 풀어야할 숙제와도 같은 존재인 셈.

특히 분식집을 운영 중인 어머니를 28년 만에 만나고 온 윤성은 “고생하는 것도 싫고, 늙은 것도 싫고..”라며 어머니를 향한 아픈 마음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애절한 마음이 담긴 윤성의 애틋한 눈빛이 백만 번의 대사보다도 더 가슴깊이 다가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는 상황. 절대 과하지 않은 촉촉한 눈빛, 상처와 한이 담긴 우수의 눈빛은 모성애를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이민호의 눈빛 연기는 마스크 액션을 선보이면서도 잘 드러났다. 마스크로 얼굴을 반 이상 가린 상태에서도 윤성은 눈빛을 통해 역동적인 긴장감을 선보이는가 하면, 나나에게 총을 맞아 안타까운 상황, 난간에 매달린 나나를 살리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모습 등을 오직 눈빛만으로 절절하게 드러냈다.


▶무게감 실린 카리스마 '우유남' 3-이민호
‘시티헌터’ 이민호의 가장 돋보이는 변신이라면 단연코 ‘액션헌터’의 모습을 꼽을 수 있다. 1대 다수의 몸싸움이 오고가는 뻔 한 액션 대신 ‘시티헌터’에는 아기자기한 아이디어들이 돋보이는 독특한 액션 장면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시청자들로 부터 “뻔 한 액션의 한계를 깼다”는 열띤 호응을 얻고 있다.

빠른 몸놀림, 우월한 기럭지를 활용한 폭력성 없는 이민호의 액션은 ‘개념 액션’ 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며 새로운 액션의 장을 열고 있는 상황. 특별한 무기 없이 실생활적인 소품을 이용, 순발력을 발휘하는 ‘개념 액션’은 카리스마 윤성을 만들어내며 ‘시티헌터’로서의 매력을 뿜어내게 하고 있다. ‘개념 액션’에 사용되었던 숟가락, 가방, 모자, 넥타이 등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품들이지만 윤성의 손을 타고 새로운 액션 도구로 탈바꿈되며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신선함을 담고 있는 것. 액션에 관심 없던 여성 시청자들마저 윤성의 카리스마 넘치는 ‘개념 액션’에 환호하며 ‘윤성앓이’를 드러내고 있다.

제작사측은 “배우 이민호는 가지고 있는 능력이 무척 많은 무한 가능성 100% 배우”라며 “아직 보여주지 못한 매력들이 더 많은 배우로 ‘시티헌터’에서도 그 무한 매력을 더 많이 펼칠 수 있게 될 것이다. ‘시티헌터’를 향한 이민호의 열정이 누구보다도 큰 상태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더 큰 기대를 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 스타우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Friday, June 17, 2011

"City Hunter" Lee Min Ho vs. Park Min Young " Dripping Blood"

[ENEWS24] Lee Min Ho's latest SBS Drama "City Hunter" (writer Hwang Eun Kyeong and Choi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ProductIon house SSD) aired their 8th episode on 16th July. Park Min Young is once again being in crisis and once again rescued. After getting shot, Lee Min Ho who's already crowned as Park Min Young's savior save Park Min Young again from falling from the third floor, hanging on the railing, and a shed of Lee Min Ho's dripping blood is shown there. The scene makes the viewer's heart is on tension, can't take their eyes off. The 8th episode of "City Hunter" rating is rose to 13.8% from ABG Nielsen. 
On the 7th episode, Na Na (Park Min Young) that shot Lee Yoon Seong (Lee Min Ho), makes an injury on his shoulder. She's thinking about it hardly an she thought that she has to guard the Senator more, which is Lee Yoon Seong's second target from the 5 target Yoon Seong had. Yoon Seong's second target Seo Young Hak (Choi Sang Hoon) is a corrupted senator and when the evidence is clear, a crisis happens. Seo Yong Hak captivate Na Na as a hostage as a resistance to himself, and when Na Na almost dropped from the third floor, hanging at the railing, a dramatic scenes happens.
The ending of "City Hunter" 8th episode was Kim Young Joo (Lee Jun Hyeok) run to the senator that wants to run away, while Yoon Seong run to Na Na and held his hand on hers. Yoon Seong's wound on his shoulder has not been healed perfectly, and it makes a shed of blood dripping through Na Na's hands, when Yoon Seong struggling to save and get her, it makes an extreme scene.
Yoon Seong is still wearing a mask that cover his identity, especially from Na Na, and that captivate the viewers. The 7th and 8th episode ends dramatically, and the intensity between the two actor definitely got praises from the audience.


Viewers was commenting about the drama after it's aired, such as " Lee Min Ho's acting was really impressive...", " The luxurious drama City Hunter, FIGHTING!!! " , " The drama's spinning on my head already and it's not finished yet...", " I'm so excited, my heart's on the drama...", " The drama is getting more and more mature..", " Why there's no preview for the next episode next week, i was wondering what would happened..." and " as a reader to the original work, i'd say that City Hunter is the best drama...", there's a lot of tribute send.
On the other hand, the project on the traitor and target Seo Young Hak is also in crisis because Yoon Seong is rescuing Na Na, the Drama has made their viewers ask a lot of question There's Jin Pyo (Kim Sang Jung) there, and the Yoon Seong's step-father is expected to save him too. There's a lot of expectations on the next episode.

Original Korean Text :

'시티헌터', 피 '뚝뚝' 이민호 vs'대롱대롱' 박민영

[enews24 온라인 기자] 이민호는 16일 방송된 SBS 수목극 ‘시티헌터’(작가 황은경/최수진, 연출 진혁, 제작사 SSD) 8회 분에서 위기에 몰린 박민영을 구출해내며 또 한 번 ‘박민영의 구세주’로 등극하게 됐다. 이미 박민영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은 이민호가 3층 난간에 매달린 박민영을 구하기 위해 피를 철철 흘리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안타깝게 만들면서도 한시도 눈 뗄 수 없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시티헌터’ 8회 시청률은AGB닐슨 수도권 기준으로 13.8%를 기록했다.

지난 7회 방송에서 나나(박민영)의 총격에 어깨 부상을 입은 윤성(이민호)은 이날 방송에서 미처 회복되지 않은 몸 상태에도 불구하고 ‘5인회 처단 프로젝트’ 2탄을 치밀하게 준비했다. 하지만 윤성은 전 국방부장관 서용학(최상훈)의원의 비리를 담은 증거물을 공개하며 ‘처단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마무리하던 중 뜻하지 않은 위기에 봉착하게 됐다. 서용학의원이 경호원 나나를 인질로 삼아 저항을 하던 중 나나를 밀치면서 3층 난간에 나나가 매달리게 되는 극적인 상황이 만들어진 것.

마침 ‘시티헌터’ 윤성을 뒤쫓던 검사 영주(이준혁)가 도망치는 서용학을 쫓게 되면서 윤성은 위기의 나나에게 손을 뻗게 됐다. 채 아물지 않은 어깨 상처가 터져 피를 철철 흘리는 상황에서도 윤성은 나나를 구해내기 위해 몸부림치는 극한의 모습을 보였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지만 윤성은 그 어느 때보다 절절한 눈빛으로 나나를 구해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시청자들도 안타깝게 만들었다. 7회에 이은 8회의 극적 엔딩은 긴장감 넘치는 상황과 배우들의 소름 돋는 리얼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찬사를 쏟아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민호씨 연기에 완전 몰입입니다” “명품드라마 시티헌터 파이팅!” “드라마가 끝나고도 뇌리에서 떠나질 않네요” “아직도 가슴이 두근거려요” “갈수록 완성도가 높아지고 있어요” “예고편은 왜 안해주나요 궁금해서 어떻게 다음주까지 기다려” “매회마다 최고라고 닥찬하는 드라마” 등 ‘시티헌터’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한편, 서용학 ‘처단 프로젝트’의 위기를 맞게 된 윤성이 나나를 구해내는데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용학을 쫓은 영주의 활약과 사건 당시 현장에서 윤성의 행태를 지켜보고 있던 진표(김상중)의 차후 행방에 대한 기대감도 증폭되고 있다.

온라인 기자 sluggerk@cj.net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City Hunter" Lee Min Ho and Park Min Young's shooting scene and nightmare...Romeo and Juliet??


Scene between Lee Min Ho decorated with a dark bad dream, revealing a painful hearts they got.
SBS latest drama "City Hunter" that air on the 16th of June is telling about Lee Yoon Seong (Lee Min Ho) who escapes after getting shot at his shoulder and his relationships with Na Na (Park Min Young) after that scene.
Actually, Lee Yoon Seong's step father Jin Pyo (Kim Sang Jung) said that Lee Yoon Seong should have killed Na Na. He said Yoon Seong was weak and blame Yoon Seong for getting caught, and realize that Yoon Seong's feelings was already involved and he's already obsessed with Na Na.
Na Na that feels sad after that shooting scene, opposing Yoon Seong without realizing it, dreaming of meeting towards Yoon Seong but they're near to death.
Na Na that shoot Yoon Seong without realizing it is stuck in her own pain, where she remember every scene of it.
Meanwhile, after Yoon Seong escapes from the crisis when he got shot, Yoon Seong ask Jin See Hui (Huan Seon Hui) to help him recover, who owns a animal hospital.

Original Korean Text :

시티헌터’ 이민호 악몽, 박민영과 총격..로미오와 줄리엣?



이민호가 박민영과의 총구를 겨누는 악몽을 꾸며 괴로운 마음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티헌터’에서 이윤성(이민호 분)은 김나나(박민영 분)가 쏜 총알에 어깨 부상을 입고 도주하며 나나와의 악연을 시작했다.

특히 윤성은 자신에게 총구를 겨눈 나나를 제지하지 못했고 이에 이진표(김상중 분)은 “경호관을 죽였어야지. 제거했었어야 했을거 아니야 약해빠진 놈”이라며 감정에 사로 잡힌 윤성을 비난했다.

이에 윤성은 괴로워했고 나나와 총구를 겨누며 대립하는 꿈을 꾸게 되고 꿈 속에서 나나와 윤성은 서로를 향해 총을 쏘며 죽음을 맞이한다.

나나 또한 시티헌터에게 총을 쏜 자신의 모습을 회상하며 괴로움에 사로잡히고 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윤성은 동물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진세희(황선희 분)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모면했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Thursday, June 16, 2011

"City Hunter" - Lee Min Ho " Mask and Glasses couldn't cover his handsome looks", the action become topic

[ENEWS24] Lee Min Ho is handsome, and his mother has proved it also.

On 15th of June, SBS air their drama "City Hunter" , and they show Lee Min Ho wears glasses and even a mask. But that mask and glasses is showing his charisma , makes Lee Min Ho more charismatic by his eyes.
The Drama line is telling us about a member of National Communication team on Blue House Lee Yoon Seong (Lee Min Ho) as the main role. He's taking revenge to 5 people a group who kills his real father to punish them and now he got Senator Seo Young Hak (Choi Sang Hoon), where the senator is doing crime too.
Lee Min Ho is showing a brilliant action as he moves in action. He put on his glasses, trying to steal some information about his target, and facing the guards using a black mask,t. He doesn't how rough beating or hitting, showing some manners on his action scenes but definitely capture woman's heart.


Viewers's comments after the airing " Amazing Yoon Seong in mask, blowing your mind.." and " I got visual shock, i think i stop breathing...", and a lot of people said that the scene was hot.
Meanwhile, the 7th episode of  "City Hinter" got 13.7% rating from ABG Nielsen Media research, went down 0.5% point, and MBC's "The Best Love" got 17.8% and KBS2's "Romantic Town" raised their rating to 9.7%.

Photo Source : Capture from SBS TV

Original Korean Text :

'시헌' 이민호, 복면 안경도 못 가리는 '모태미남!' 매너액션도 화제

[enews24 이인경 기자] 이민호가 '모태미남'임을 입증했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극 '시티헌터'에서 이민호는 복면에에 안경까지 쓰고 분장한 모습을 보여줬으나,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이 더욱 부각되면서 여심을 흔들었다.

극중 그는 청와대 소속 국가지도통신망 소속인 이윤성(이민호) 역을 맡았다.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몰래 '시티헌터'로 변신해, 고위급 인사인 '5인회'를 처단하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서용학 의원(최상훈)을 응징하기 위해 한 강연회에 잠입했다.

이 과정에서 경호원들과 맞붙으며 화려한 액션을 보여줬다. 안경을 쓰고 회사원인 척 정보를 빼내는가 하면, 검은 복면을 쓰고 여자 경호원들을 상대로 '매너액션'의 진수를 보여줬다. 여자는 때리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워 끈으로 두 손을 묶어둔 것.


방송 후 시청자들은 "복면윤성에 마음을 빼았겼다" "비주얼 쇼크다. 숨이 멎는 줄 알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시티헌터'는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 결과, 1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 회보다 0.5%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최고의 사랑’은 17.8%, KBS2 ‘로맨스 타운’은 9.7%의 시청률을 올렸다.
<사진 출처=SBS 방송 캡처>

이인경 기자 judysmall@cj.net

Original Source :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 Monika

"City Hunter" Lee Min Ho's shot scene succeed to make his drama into number 1 on action drama

And "City Hunter" would be more interesting on the 8th episode, where their succeed was expected to be repeated.
[BREAK NEWS] "City Hunter", Lee Min Ho is getting shot by Park Min Young, and the tragic scene between the "Hunter Couple" is making audience surprised.
On the 7th episode of "City Hunter" (written by Hwang Eun Kyeong and Choi Su Jin, directed by Jin Hyeok, production house SSD), Lee Min Ho is getting a shot from Park Min Young, and in crisis. He's getting shot while he's chasing one of the member of " 5 people group" who killed his father, and that traumatic scene happens. He's running away, then suddenly that scene happens, leaving a great curiosity to the viewers.
Since it's getting more interesting, the rating went up. For the 7th episode, they gain 14% rating  (ABG Nielsen), where it hit the record, the highest viewer ship rating for action dramas. And according to Tnms Media, "City Hunter" got 13.6% for national wide, beating MBC's "The Best Love" that gain 13.1% and KBS's "Romantic Town".


On "City Hunter" 7th episode, Lee Yoon Seong (Lee Min Ho) was chasing the 2nd target of the "5 people group" that kills his father, Senator Seo Young Hak (Choi Sang Hoon). He succeed, but it's finished dramatically. Lee Yoon Seong beat people and bodyguards around senator Seo Young Hak, but now he's confronting Kim Na Na (Park Min Young).
Lee Min Ho wears a mask for his duty so that his identity won't exposed, especially when he didn't knew Na Na's presence. In addition, Na Na who's in charged of guarding the senator is holding a gun, trying to threaten Yoon Seong. Na Na 's who see Yoon Seong's back shout "STOP" to Yoon Seong in panic. And through their threatening movement, Na Na shot without hesitate and it ends the 7th episode when Yoon Seong hurts because of the shot.
Na Na and Yoon Seong's tragic confrontation in the hard atmosphere really got viewer's attention. The sadness of the scene is shown, where Na Na is actually has a crush on Yoon Seong but she just gave a direct shot to Yoon Seong, unaware of the traumatic situation, and where Yoon Seong has no weapon on his hands when Na Na appear.
In addition, Yoon Seong also solve the case of the senator's third son who skip military service by faking his report. Yoon Seong solve the problems and chase the 5 people differently from his step father Jin Pyo (Kim San Jung) who wants to kill them directly.
Yoon Seong also said to Jin Pyo " The target's son and family would be hurt if kill the target, even though i can do it...". Director Jin Hyeok really brought a fresh scene in the frustration and beginning to show the drama's line.
There's a lot of viewer's comment to "City Hunter" after it's aired. their comments were " City Hunter was really amazing..", " What an amazing ending of the episode..." and " Tie, action scenes, the actors was really master in it..." , " Lee Min Ho is showing more than he already learned.." and show their admiration.
Meanwhile, shot in the shoulder by Na Na, Yoon Seong is stuck on his project of chasing the 5 people who killed his real father, and viewers is questioning whether he could finish it or not. And the presence of Kim Young Joo (Lee Jun Hyeok) still become a puzzle and interest. The 8th episode of SBS "City Hunter" would aired on 16th June, 2011 on 9.55 KST.


Original Korean Text :

‘시티헌터’ 이민호, 총에 맞고도 시청률 사냥에는 성공‥수목극 시청률 1위!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시티헌터’ 8회 이야기에 관심폭발!

[브레이크뉴스=신소희 기자] ‘시티헌터’ 이민호가 박민영의 총에 맞는, ‘헌터커플’의 비극적 ‘총격신’에 시청자들이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민호는 지난 15일 방송된 SBS 수목극 ‘시티헌터’(작가 황은경/최수진, 연출 진혁, 제작사 SSD) 7회에서 박민영의 총격에 어깨를 부상당하는 위기에 놓이게 됐다. ‘5인회 처단 프로젝트’를 실행하던 이민호에게 갑작스레 벌어진 충격적 사건에 시청자들의 마음 졸이게 만드는 궁금증이 크게 증폭된 상태.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를 끄는 ‘시티헌터’ 7회는 시청률 14%(AGB닐슨,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해냈다. 특히 Tnms 미디어 전국 기준의 시청률은 13.6%를 기록, 13.1%를 기록한 MBC ‘최고의 사랑’과 8.2%를 기록한 KBS ‘로맨스 타운’을 따돌리며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성(이민호)은 ‘5인회 처단 프로젝트’ 2탄 격인 서용학(최상훈)의원의 각종 비리를 캐내는데 성공, 극적 마무리를 앞두고 있었다. 주변 사람들을 따돌리고 서용학 의원을 붙잡는데 성공한 윤성은 마지막으로 서용학을 기절시킨 후 데리고 가려던 찰나에 서의원의 경호원인 나나(박민영)와 맞닥뜨리게 됐다.

나나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뒷모습만 드러낸 ‘시티헌터’ 윤성의 존재를 알아차릴 수 없는 상황. 게다가 서의원의 경호를 맡고 있는 나나는 서용학을 구해내기 위해 총으로 윤성을 위협하게 됐다. 나나는 윤성의 등을 향해 “그만둬!”고 소리쳤고 윤성은 그런 나나의 목소리에 당황했지만 이내 곧 계획대로 움직였다. 결국 자신의 협박에도 움직임을 보인 윤성을 향해 나나는 주저 없이 총을 쏘게 됐고, 어깨 부위에 총을 맞은 윤성이 비틀거리며 7회 이야기가 끝을 맺었다.

윤성과 나나의 비극적 대결 구도는 떨리는 긴장감 속에서 조마조마한 분위기를 최고조로 이끌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오랫동안 짝사랑해온 나나에게 직접 총격을 입은 윤성의 충격적 상황과 이런 상황을 모른 채 총을 쏠 수밖에 없는 나나의 모습들이 더욱 안타까움을 안겨줬다.

그런가하면 서용학을 붙잡기 위해 대회장을 찾은 윤성이 서용학 주변 인물들을 따돌리기 위해 선보인 ‘넥타이 액션’은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 여성 경호원과 1대1 상황에서 이민호는 여성을 직접 가격하지 않고 넥타이로 여성 경호원의 손목을 묶으며 일명 ‘매너 액션’을 선보여 여성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또한 ‘시티헌터’ 윤성이 세 아들의 불법 군 면제를 저지른 서용학의 비리를 시원하게 파헤쳐서 자원입대 할 수밖에 없게 만든 계획에 대해 통쾌하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5인회 인물들을 즉각적으로 처단하라는 진표(김상중)의 의견과 달리 윤성은 복수의 대상을 궁지에 몰아넣은 후 검찰에 전달하는 방식을 택했던 것.

윤성은 진표에게 “처단할 때 처단하더라도 상처받은 국민들을 위로해줘야죠”고 서용학에 대한 이유 있는 복수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기도 했다. 답답한 현실 속에서 시청자들에게 조금이나마 통쾌함을 안겨주고 싶다던 진혁 감독의 의지가 잘 드러난 셈이다.

시청자들은 방송 직후 “‘시티헌터’의 활약이 정말 대단합니다”, “대작 영화의 한 장면 같았던 엔딩”, “넥타이 액션, 매너 액션..정말 액션의 달인으로 인정합니다!”, “이민호라는 배우는 상상이상을 보여주는군요” 등 ‘시티헌터’를 향한 찬사가 쏟아졌다.

한편, 나나의 총격으로 어깨 부상을 당한 윤성이 ‘서용학 의원 처단 프로젝트’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티헌터’의 존재를 쫓는 영주(이준혁)의 퍼즐 맞추기도 계속되고 있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SBS ‘시티헌터’ 8회는 16일 목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119@breaknews.com

Original Source : breaknews
English Translation : Monika

Wednesday, June 15, 2011

Lee Min Ho's Traffic Accident " Thanks to the air bags and seat belts, or there'll be a bigger accident..."


Knowing that a car accident just happened, Lee Min Ho is leaving a message for all of his fans.
On 25th of June, Lee Min Ho wrote on his Me2Day " City Hunter! Lee Yoon Seong has return back safely, thank you for cheering me up " and post a picture.
On 13th of June, a car accident happens to Lee Min Ho during shooting for his latest SBS Drama "City Hunter", and all of his fans is concerned about him. Radical and dangerous action scene has been done by Lee Min Ho and he has a tough schedule, and now a terrible scary car accident just happened to him, but Lee Min Ho manage to escape from that big accident without any injuries, and it was said that the drama airing date has not been set back or interfered. 
Lee Min Ho's agency said " We're really sorry for making everybody worry, and thank you for cheering us up..Lee Min Ho is return safely to the studio, he goes shooting again and working, and he's cheered up, he'll work harder to repay his fan's love.." and " It's a relief that he got no injuries from that accident, and he escaped with the help of the seat belt and the airbag..." explain the staff.

Original Korean Text : 

교통사고 이민호 “에어백과 안전밸트 덕분에 큰 사고 면했다”



교통사고 이민호 “에어백과 안전밸트 덕분에 큰 사고 면했다”

[뉴스엔 이민지 기자]

최근 차량이 반파되는 교통사고를 당한 이민호가 팬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이민호는 6월15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시티헌터! 이윤성으로 무사히 복귀했습니다. 보내주신 응원 감사해요"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이민호는 지난 13일 SBS '시티헌터' 촬영 중 차량이 반파되는 사고를 당해 많은 팬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과격한 액션신과 위험천만한 촬영일정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어난 불의의 사고로 차량이 폐기될 정도의 큰 사고였지만 이민호는 별다른 외상없이 응급조치를 받아 드라마 촬영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호는 소속사를 통해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고 보내주신 큰 응원에 감사하다. 촬영장에 복귀해서 무사히 촬영을 진행하고 있고 보내주신 응원만큼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인명사고가 없어 다행이다. 에어백과 안전밸트 덕분에 큰 사고를 면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지 기자 oing@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riginal Source: newsnate
English Translation: Monika